박 주 미

wavewear friends no.021

한체대 육상(높이뛰기)@jjuggum_2

선수 사이즈 : 175cm, 64kg
착용 사이즈 : 상의(M), 하의(L), 팔꿈치보호대(M)

박주미 선수는 한국체육대학교 소속의 펜싱 선수다. 올해 열린 세계 청소년 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기도 했다. 재밌게 운동하고 싶다는 그녀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펜싱에 대한 소개 부탁드릴게요! 기 종목에 대해 간단한 설명 부탁드릴게요.

펜싱은 크게 에페, 플뢰레, 사브르 세 가지가 있어요. 그중 제가 하는 종목은 사브르예요. 사브르는 메탈 자켓을 사용해요. 다른 종목과 다르게 찌르기는 물론 베는 공격도 가능해요.


플뢰레는 머리와 팔을 제외한 상체를 유효 타격 면으로 해요. 찌르기를 통해 칼끝에 달린 포인트로 점수를 획득해요. 에페는 전신을 공격할 수 있어요. 마찬가지로 찌르기 공격을 해요.

펜싱을 시작하게 된 계기는 어떻게 되시나요? 

중학생 때 스포츠를 좋아해서 육상부에 들어가려고 했어요. 하지만 육상부가 없어졌더라고요. 그러다 체육 선생님이 출장을 가셨을 때 다른 선생님이 대타로 오셨어요. 그분이 학교 펜싱부 감독님이었죠.


키가 크다고 저를 부르시더라고요. 갑자기 무거운 걸 들고, 뛰기도 하면서 그렇게 몇 가지를 시키셨어요. 그러고는 혹시 펜싱을 할 생각이 없느냐고 제의를 하셨죠.


제가 어릴 때부터 영어를 많이 했어요. 저희 어머니가 영어 선생님이시거든요. 그래서 엄마는 제가 계속 공부하길 바라셨어요. 하지만 아빠는 제가 특별한 걸 하길 바라셨죠. 그래서 아빠가 엄마를 설득해 주셨어요. 운동하는 게 멋있기도 하고, 제가 원하는 걸 지원해주고 싶었던 것 같아요.

펜싱에 도움 되는 보조 운동은 무엇이 있나요? 

펜싱은 하체 위주의 운동이에요. 그래서 스쿼트 같은 하체 중심 운동을 많이 해요.


준비 자세를 앙가르드라고 하는데요. 그 자세를 한 채로 앉았다 일어나는 동작을 많이 하죠. 허벅지는 항상 단련되어 있어야 하거든요. 아무래도 하체 움직임이 많으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