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 정 수

wavewear friends no.018

전 인천 ALTong (현 고양 불스 풋살클럽) PIXO   ㅣ @parkraehunl

선수 사이즈 : 185cm, 82kg
착용 사이즈 : 상의(XL), 하의 (XL)

경정수 선수는 전 인천 ALTong(현 고양 불스 풋살클럽) PIXO다. 풋살에 대한 설명과 함께 그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풋살을 미니 축구로 알고 계신 분들이 많아요. 풋살에 대해 좀 더 자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을까요? 

풋살은 골키퍼를 포함해서 5명이 한 팀인 운동이에요. 발을 쓴다는 점을 빼면 축구와 많이 달라요. 기본적인 움직임이나 규칙에서 차이가 있죠.


전술도 굉장히 다양해요. 예를 들어 축구의 드로잉과 비슷한 킥인이 있는데요. 손으로 던지는 게 아닌, 발로 패스를 해요. 이때 패스를 하는 순간 전술이 시작되는 경우가 많아요. 시간제한도 있어서 두뇌 회전이 빨라야 하고요.


무엇보다 좁은 공간에서 하기 때문에 개인 기술이 중요해요. 덕분에 다양한 기술을 볼 수 있어요. 또 야외가 아닌 실내 매트 위에서 하기 때문에 겨울도 상관없죠.

풋살 선수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해야 하는 게 있다면 어떤 건가요?

기본기가 가장 중요해요. 풋살을 미니 축구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아요. 하지만 풋살은 축구와 움직임이 많이 달라요. 그 풋살의 움직임을 익히는 게 중요해요.


예를 들어 축구는 보통 공을 인사이드로 터치하잖아요. 풋살은 발바닥으로 해요. 또 축구는 패스 후 자리에 머무는 경우가 많아요. 하지만 풋살은 그때 가만히 있으면 불리해질 수 있어요. 패스 후에도 계속 움직여야 해요. 그래야 우리 팀이 공을 뺏기지 않을 수 있거든요.


농구와 비슷한 면이 있어요. 손을 쓰냐 발을 쓰냐의 차이죠. 농구를 잘 아는 건 아니지만 스크린이라는 게 있잖아요. 풋살은 그 스크린 공략이 중요하거든요. 또 아이솔레이션처럼(1:1 마크) 농구 전술과 흡사한 게 많아요.

풋살 선수로 활동하면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나요? 

저희 팀이 작년에 창단했어요. 처음 2부 리그에 들어갔죠. 팀에 프로 풋살 선수 출신이 3명밖에 없어 어려운 조건이었어요.


시즌 전 저희 목표는 1승이었어요. 그런데 총 10경기 중 처음 4경기를 내리 졌죠. 팀원들끼리 모여 다시 마음을 다잡았고 그 후 5연승을 했어요. 마지막 경기를 2점 차로 이기면 준우승이 확정되는 상황을 만들었죠.


그런데 제가 그 전 경기에서 부상으로 발목이 코끼리 발처럼 심하게 부었어요. 제가 뛴다고 이기는 건 아니지만, 조금이라도 뛰고 싶었죠. 집에서 얼음찜질을 하고 진통제도 욱여넣었어요. 경기 전엔 테이핑도 했는데 다행히 2점 차로 경기를 이겨 준우승을 했어요.


운이 좋았던 것 같아요. 4연패를 하고 팀원끼리 분하고 아쉬워했거든요. 저희가 훈련을 굉장히 많이 했는데 시합에선 잘 안 나왔으니까요. 그때 모여서 마음을 다잡은 게 컸던 것 같아요.

지난 대회 때 우수 선수 상을 수상하셨어요. 수상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세요?

작년에 운 좋게 주장을 맡았어요. 제 포지션이 팀원들 뒤에서 지시를 많이 해줘야 해요. 그러다 보니 주장을 맡게 된 것 같은데, 사실 정말 부담스러웠어요. 팀에서 제가 막내 축이거든요. 물론 제가 주장이라 해서 뭐라 할 형들은 아니지만요. 알면서도 어렵더라고요.


저희 팀에 FIXO 포지션이 몇 명 없어요. 원래 풋살은 선수 교체를 수시로 하는데 교체 인원이 적어 그러지 못했죠. 자연스럽게 풀타임으로 뛰는 경기가 많았어요. 아무래도 많이 뛰어서 상을 받을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아직 대중의 풋살에 대한 관심과 이해도가 떨어지는 만큼 환경적인 면에서 어려움이 있을 것 같아요. 고충은 없을까요?

개인이 구장 대관을 할 수 있는 사이트가 있어요. 그런데 막상 가보면 풋살을 6명이 하는 경우가 있어요. 또 풋살은 킥인을 할 때 높낮이가 상관없어요. 하지만 간혹 무릎 밑으로 차야 한다는 분들이 있어요. 그럴 때면 규칙이 제대로 알려지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럼 사람들이 좀 더 재밌게 풋살을 할 수 있지 않을까 싶거든요.


사실 프로 풋살이긴 한데 구단에서 돈이 나오는 건 아니에요. 구단 하나를 빼곤 모두 그렇죠. 스폰서가 있어도 용품으로 받는 식이에요. 월급 제도가 없기 때문에 선수를 하면서 따로 생업이 있어요. 제가 아는 분들은 유소년을 가르치거나 학교 선생님이 많아요. 그 외에도 다양한 직종에서 종사하시고요. 저는 아직 학생인데, 휴학을 하고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어요.

웨이브웨어를 착용해보고 좋았던 점은 무엇일까요?

민소매 R10이 가장 좋았고 T20과 무릎보호대 K2도 좋았어요. 사실 제가 허리에 문제가 좀 있거든요. 그런데 R10은 허리 테이핑 부분이 떨어지지 않고 잘 고정되어서 정말 좋았어요. 처음 입고 운동을 한 뒤에 벗으니 허리에 자국이 남아있더라고요. 그만큼 점착이 잘 된다는 뜻이니까요. 신기하고 좋았죠.


제가 무릎도 좀 안 좋아요. 일반 테이핑은 구부리고 피는 걸 반복하고 땀도 나면 떨어지는 게 일수잖아요. 그런데 K2는 내부 실리콘으로 테이핑이 되니까요. 떨어질 일도 없고 효과와 시간까지 절약해줘서 굉장히 편했죠.

앞으로의 목표에 대해 말씀해주세요!

11월에 다시 리그가 열려요. 단기적으로는 그때 1위를 하는 게 목포예요. 그러기 위해 제 포지션에서 역할을 잘 해내야죠. 사실 아직 잘하고 있지는 못한 것 같아요. 계속 노력해서 수비를 더 잘하고 싶어요.


제가 기복이 큰 편이에요. 경기가 잘 풀린 날은 아무 문제가 없어요. 그런데 어떤 날은 컨디션이 좋은데도 엄청 안 풀리는 날이 있어요. 그런 기복을 줄여 안정적인 선수가 되고 싶어요. 더 나아가 기왕 시작한 만큼 국가대표를 해보고 싶어요. 일단은 목표일 뿐이긴 하지만요.

경정수 (kyung Jung Su)

전 인천 ALTong(현 고양 불스 풋살클럽) PIXO

2022

고양 불스 풋살 클럽 소속

2021~22

인천 ALTONG 풋살 PIXO(수비수)

한국 풋살 리그 준우승

한국 풋살 리그 우수선수상

동구대학교 스포츠학과

2020

인천 ALTONG 풋살 클럽 소속

2018~19

고양 불스 풋살 클럽 소속

경 정 수

wavewear friends no.018

전 인천 ALTong (현 고양 불스 풋살클럽) PIXOㅣ @water_puriifier 

선수 사이즈 : 185cm, 82kg

착용 사이즈 : 상의 (XL), 하의 (XL)

경정수 선수는 전 인천 ALTong (현 고양 불스 풋살클럽)팀의 PIXO다.

풋살에 대한 설명과 함께 그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풋살을 미니 축구로 알고 계신 분들이 많아요. 풋살에 대해 좀 더 자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을까요?

풋살은 골키퍼를 포함해서 5명이 한 팀인 운동이에요.

발을 쓴다는 점을 빼면 축구와 많이 달라요.

기본적인 움직임이나 규칙에서 차이가 있죠.


전술도 굉장히 다양해요.

예를 들어 축구의 드로잉과 비슷한 킥인이 있는데요.

손으로 던지는 게 아닌, 발로 패스를 해요.

이때 패스를 하는 순간 전술이 시작되는 경우가 많아요.

시간제한도 있어서 두뇌 회전이 빨라야 하고요.


무엇보다 좁은 공간에서 하기 때문에 개인 기술이 중요해요.

덕분에 다양한 기술을 볼 수 있어요.

또 야외가 아닌 실내 매트 위에서 하기 때문에 겨울도 상관없죠.

풋살 선수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해야 하는 게 있다면 어떤 건가요? 

기본기가 가장 중요해요.

풋살을 미니 축구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아요.

하지만 풋살은 축구와 움직임이 많이 달라요.

그 풋살의 움직임을 익히는 게 중요해요.


예를 들어 축구는 보통 공을 인사이드로 터치하잖아요.

풋살은 발바닥으로 해요.

또 축구는 패스 후 자리에 머무는 경우가 많아요.

하지만 풋살은 그때 가만히 있으면 불리해질 수 있어요.

패스 후에도 계속 움직여야 해요.

그래야 우리 팀이 공을 뺏기지 않을 수 있거든요.


농구와 비슷한 면이 있어요.

손을 쓰냐 발을 쓰냐의 차이죠.

농구를 잘 아는 건 아니지만 스크린이라는 게 있잖아요. 

풋살은 그 스크린 공략이 중요하거든요.

또 아이솔레이션처럼(1:1 마크) 농구 전술과 흡사한 게 많아요.


풋살 선수로 활동하면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나요? 

저희 팀이 작년에 창단했어요.

처음 2부 리그에 들어갔죠.

팀에 프로 풋살 선수 출신이 3명밖에 없어 어려운 조건이었어요.


시즌 전 저희 목표는 1승이었어요.

그런데 총 10경기 중 처음 4경기를 내리 졌죠.

팀원들끼리 모여 다시 마음을 다잡았고 그 후 5연승을 했어요.

마지막 경기를 2점 차로 이기면 준우승이 확정되는 상황을 만들었죠.


그런데 제가 그 전 경기에서 부상으로 발목이 코끼리 발처럼 심하게 부었어요.

제가 뛴다고 이기는 건 아니지만, 조금이라도 뛰고 싶었죠.

집에서 얼음찜질을 하고 진통제도 욱여넣었어요. 

경기 전엔 테이핑도 했는데 다행히 2점 차로 경기를 이겨 준우승을 했어요.


운이 좋았던 것 같아요.

4연패를 하고 팀원끼리 분하고 아쉬워했거든요.

저희가 훈련을 굉장히 많이 했는데 시합에선 잘 안 나왔으니까요.

그때 모여서 마음을 다잡은 게 컸던 것 같아요.